김기덕 여배우 누구? "셋이 자자" 뫼비우스 촬영 내내 성폭행 미투 폭로

 

 

 

 

 

 조재현 오달수 등의 대배우들이 성추행 미투 폭로글로 논란이 되고있고

연희단 거리패 출신 이윤택 조덕제 그리고 사진작가 로타까지 요즘은 정말

성추행 성폭행 안한 사람이 있을까 싶을정도로 대한민국이 성범죄 폭로 미투글로 몸살이죠

그런데 조재현까지만 해도 대 충격이었는데 조재현을 넘는 급의 인물이 또 연루될줄은 몰랐네요..

 

이번에 폭로가 나온 대상은 바로 영화감독 김기덕. 이번에 PD수첩에서는

"영화감독 김기덕, 거장의 민낯"이라는 제목으로 김기덕 조재현 관련한

영화계 뒷 이야기를 폭로한다고 하는데요. 김기덕 조재현이 여배우에게 3P

즉 쓰리썸을 제안했다거나.. 거절하자 연기 지도를 빙자해서 여배우를 때렸다거나..

 

 

 

2017년 작년에, 영화 "뫼비우스"에 참여했던 여자배우 A씨가 김기덕 감독을

폭행과 모욕죄 등의 혐의로 고소햇다고 하죠.. 영화 촬영은 2013년이고 개봉도 2013년..

4~5년전의 일을 고소했다는 이유로 너무 늦은거 아니냐 하는 말도 나오네요.

 

[스폰서광고]

 

그리고 고소후 6개월만에 그 여배우분이 다시 입을 연거죠

요즘 미투운동이라든지 성추행 폭로 분위기에 힘입어서 용기를 내서

그전에 말하지 못했던 김기덕 감독에 대한 진실을 이야기 한..

 

여배우 A씨 말에 따르면 "김기덕 감독이 요구한 성관계에 불응해서 맞았다.

김기덕 감독은 나에게 다른여성 하나를 끼워서 셋이서 섹스하자고 했고

그 제안을 거절하자 "나를 안밎는 배우와 일 못한다"면서 전화로 해고 통보를 했다.라고..;;

 

알고보니 김기덕 감독에게 성폭력을 당한 사람도 많았고.. 성관계 강압 요구도

엄청나게 많이 했다고 해요.. 신인배우 B씨를 비롯, 영화 촬영 현장에서

성폭행을 당했다고 하는 배우 C씨까지 나왔어요. 심지어 조재현에게도 당했다고..

 

[스폰서광고]

김기덕은 C와 여배우 주조연 단역 다 방으로 불렀고, 촬영기간 내내 성폭행을 했다고해요.

김기덕과 조재현에게 내내 성폭행을 당한 뒤로 정신과 치료를 5년간 받아야 했다는 C씨..

조재현이 김기덕의 페르소나로 불리는 이유가 있었네요. 나쁜남자 뫼비우스 섬 수취인 불명 전부..

 

 

근데 진짜 김기덕 영화보면 전부 그런 이야기에요

성 착취하고 여자에 대한 시선이 뒤틀려있고..

나를 창녀로 만들어서 팔아먹은 남자 먹여살리려고 자발적 창녀 되는 영화

내 친구가 창녀니까 그 친구를 위해 나도 창녀가 되는 영화

내 친구가 창녀인데 죽어서 그 친구를 위해 그 친구가 잤던 남자들과 다시 자는 영화..

작품으로 여기기엔 너무 역겨워서 전 나쁜남자 본 이후로 김기덕 영화 안봤는데

그게 실제 본인 성적 가치관이나 욕망을 반영한 내용이었네요..으..

뭐랄까 역시 제정신으로 그런 영화 나오기가 힘들었겠단 생각은 햇는데 ..

김기덕 말로는 "잔인한 장면 찍을때 맘 아파서 눈감고 촬영했다"라는데........ 흠..

그나저나 그렇다면 그동안 김기덕 영화에 출연한 여배우들은 김기덕 요구를 다 들어준걸까요?

예술한답시고 여배우들 농락했던거면 정말 실망을 안할수가 없겠네요 김기덕 감독..

 

[화제이슈] - 조민기 보아 한지민 성추행 흑심? 보아 인스타그램에 댓글로 수작..

[화제이슈] - 정용화 인스타그램 "부정입학 오해, 군대 도망 아냐" 입학 석차도 조작인데?

[화제이슈] - 로타 성추행 의혹, 설리 구하라와 그런 사진..결혼한 아내 딸 반응은?

[화제이슈] - 오달수 성추행 폭로 엄지영 "실명 얼굴 공개 이유..모텔에서 한짓 때문"

[화제이슈] - 조재현 딸 조혜정 인스타그램 댓글 폐쇄 "아빠는 딱딱해" 악플에..

[화제이슈] - 곽도원 성추행, 장소연과 결별.. 7년전 과거 사실무근? 미투운동 악용

[화제이슈] - 유빈 인스타그램 폐쇄 이유, 원더걸스 악플러 때문?

[화제이슈] - 뉴이스트 강동호 팬카페 댓글 "죽일까, 분위기 깨지마" 백호 인성 논란

[화제이슈] - 조민기 딸 조윤경 프린스턴 대학원, 딸같은 제자들에게 성추행을..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