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성재 배척? 비투비 이창섭 & 올팬이 은따 차별 팬싸인회 논란

 

 

 

 

흔히들 남자 아이돌이나 여자 아이돌 띄울때는 멤버들을 통채로 띄우기도 하지만

 특정 멤버 한명을 꼽아서 푸쉬해주기도 합니다. 보통 그렇게 한명만 띄우고

연기쪽으로 보내거나 솔로활동, 예능활동을 시키면.. 그 멤버의 인지도가 올라가면서

덩달아 그룹까지 유명해지는 경우가 많죠. 미쓰에이 수지, aoa 설현, 애프터스쿨 나나

그리고 갓세븐에서는 잭슨 비투비에서는 육성재가 그런 케이스 인데요.

 

 

그렇게 차등적으로 인기를 얻게되면 그룹이 뜨는데는 시간이 빠를진 몰라도

그룹 사이에서 불공평 논란 특혜 논란이 나오기도 하고요.

그렇게 인기와 돈벌이가 달라지다보면 멤버들 사이에서 왕따, 불화 논란도 나오는데요..

170318 분당 팬사인회 보면 육성재가 막 이야기하는데 팬들이 무시해요..

"관심없죠? 쳇 창섭이 형이나 봐라" 라고 육성재가 토라짐..

 

비투비 육성재 같은 경우는 멤버들끼리 사이는 문제가 없는데, 오히려 개인팬들 사이에서

불화가 생긴 케이스에요. 비투비 멤버중에서는 이창섭 인기가 높은편이라고 하는데요

개인팬들이 유독 육성재를 투명인간 취급하고, 거의 은따 취급하더라구요..

 

 

팬덤 내에서 육성재가 홀대? 진짜사나이 라든지 다양한 예능에 나와서

잘생긴 또라이 잘또 캐랙터로 예능도 캐리하고, 또 도깨비 등 연기활동도 다양하게해서

일반 대중 머글들 사이에서는 육성재 인기가 제일 많은데 이해가 안되더라구요

 

근데 실제로 비투비 팬싸인회 동영상 보니까 그게 느껴지더라구요..

최근 신곡 무브 팬사인회를 열었던 비투비.. 하지만 육성재가 말할때마다

일부 팬들이 육성재가 아닌 다른 멤버 이름을 부르고.. 육성재 말을 무시하는;;

 

 

육성재 역시 그런 상황에 많이 노출되어서 무덤덤한 상태라고 하더라구요

팬들이 "성재야 비투비 알게해줘서 고마워" 하는데 육성재가 막 씁쓸하게 웃으면서

"지금은 누구 제일 좋아해요? 창섭이형?" 이렇게 대답했다고 ㅠㅠㅠ

 

 

진짜 근데 싸인받으러 온 사람들 대다수가 육성재 말을 무시하는게 보여져서요..

결국 성재가 팬들에게 "이제 안물어볼게요"라고 하니까 "누가 물어보래?"라고 하고..

영상으로 보니까 더욱 심각하더라구요.

 

 

그러다보니 육성재 개인팬들은 "육성재 그냥 탈 비투비해, 탈퇴해. 탈퇴하고 배우길만 걸어"라고하고

다른 악개, 올팬들이나 육성재 배척하는 분들은 "어차피 육성재 팬은 코어없고 라이트뿐,

비투비에 기여한것도 없다" 라면서 무시하는 분위기..;;

 

저도 비투비 노래 많이 듣고 좋아했지만..사실 비투비 노래를 알게되고

비투비 존재를 알게된게 사실상 육성재 덕분이었는데.. 넘 안타깝더라구요

팬덤이 왜그러는지 모르겠어요. 다 응원하고 잘되는게 좋지..

 

 

[화제이슈] - 비투비 이창섭 표절? 솔로 앨범 커버.. 트로이 시반 TRXYE 존똑이네

[화제이슈] - 비투비 민혁 "전여친에게 연락했다" 인스타그램 미녀 작업걸다 들통

[화제이슈] - CLC 유진 쌍수 ? 쌍커풀 수술후 현아 닮은꼴 느낌

[화제이슈] - 정글의법칙 코코넛밀크 먹방, 조보아 얼굴에 하얀 액체가.. X싸 ?

[화제이슈] - 비투비 현식 열애설, 코디와 일본여행, 커플룩 럽스타그램 증거

[화제이슈] - 비투비 프니엘 삭발 이유, 탈모로 대머리..? 안녕하세요 프니엘 눈썹

[화제이슈] - 구동현 정우성 ] 비투비 매니저 공유 닮은꼴?스타일리스트 미모가..

[화제이슈] - 개코 탈모? 모발이식후 장례식장에서도 모자 벗음! 보이비도 대머리?

 

 

 

  1. m 2017.06.27 02:03 신고

    인기와 돈벌이가 달라진다고 하셨지만 사실 비투비 같은 경우는 리더 서은광이 방송에서 밝혔다시피 육성재 개인수입도 N분의 1 해왔다고 합니다. 육성재가 살인적인 스케줄을 감내해가며 인기얻고 개인수입이 많아졌어도 멤버들과 그 수입을 모두 나눈것이니 다른 멤버들과 돈벌이가 달라진것도 아니었죠. 그런 존재가 팀에 있다는것만으로 감사한 일일텐데 오히려 무시하고 배척했다니 정말 이해가 안되는 일입니다.

  2. book15366@naver.com 2017.09.08 17:20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Recent posts